UPDATED. 2021-09-23 14:46 (목)
가상화폐 기부, 과연 안전할까?
가상화폐 기부, 과연 안전할까?
  • 망고포스트(mangopost)
  • 승인 2021.05.0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를 통한 기부에 관심이 높아져... 정확한 가이드라인 필요성 증대
Issue

 최근 가상화폐가 주식과 함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가상화폐란 지폐 또는 동전과 같은 실제 현금이 아닌 네트워크로 연결된 가상 공간에서 전자적 형태로 사용되는 전자화폐를 의미한다. 주로 20~40대가 가상화폐 투자에 뛰어들고 있다.

 

가상화폐 투자를 넘어 기부로


 가상화폐 투자 붐이 일어나면서 동시에 가상화폐를 통한 기부도 각광을 받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지닥을 운영하는 피어테크는 약 1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사회공동복지모금회 사랑의열매에 기부했다고 지난 26일에 밝혔다. 사랑의열매는 기부 받은 비트코인을 원화로 환전하여 보육시설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장애인의 날(4월 20일)에는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이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약 1억 6천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기부했다. 해외에서는 2013년부터 가상화폐를 통한 기부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영국 세이브더칠드런은 2013년에 가상화폐거래소에 개설된 지갑 주소를 공개하고 13가지 종류의 가상화폐를 기부 받고 있다. 미국 그린피스, 유니세프 역시 자체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기부 플랫폼으로 가상화폐 기부를 받고 있다.

 

가상화폐 기부, 공공성 저해 우려 관련 법규는?


 현재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관련 법규나 규제가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다. 또한, 가상화폐의 가격변동성 때문에 이를 통한 기부에 대해 아직까지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 가상화폐로 기부를 받을 경우, 기부금에 손실을 끼쳐서는 안되며 너무 지나치게 시세차익을 남겨 공공성을 훼손시키면 안되기 때문이다. 또한, 가상화폐는 수시로 시세가 변동되기 때문에 관련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가상화폐를 기부 받는 즉시 환전하여 현금화하거나 기부자가 사전에 가상화폐를 현금화하여 기부하기를 추천하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가상화폐 기부가 기부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거래내역을 분산시켜 기록하고 관리하기 때문에 기부자가 직접 거래내역 추적할 수 있어 기부금 사용처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여러 기관의 거래기록과 관리권한을 분산시켜 신뢰도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한다. 향후 우리 사회가 가상화폐 기부의 공공성 확보 및 기부를 가장한 범죄를 방지하기 위해 하루빨리 관련 법규를 마련하여 새로운 기부문화의 장을 열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