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00:12 (금)
전문가가 보는 정부의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
전문가가 보는 정부의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
  • 망고포스트(mangopost)
  • 승인 2018.10.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4일, 국무총리비서실에서 기부투명성 제고 및 기부활성화 방안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새희망씨앗사건-이영학사건이 연달아 일어난 후 기부포비아라는 말이 떠돌 정도로 기부에 인식해진 우리 사회의 기부문화를 개선시키겠다는 정부의 의도가 엿보인다. 그렇다면 전문가는 이를 어떻게 평가할까? 한국기부문화연구소의 비케이안 소장을 만나 그의 의견을 들어보았다.

“기부산업을 위한 현 정부의 노력이 돋보이는 행보라고 생각한다.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는 것은 긍정적이다. 특히 가이드스타를 비롯한 여러 기관을 참여시켜 다양한 시각에서 NPO를 평가하는 것은 좋게 생각한다.”

그는 사실 전 정부때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 자문을 했던 경험이 있다. 기부 투명성을 위한 정부의 시도가 처음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물론 그때보다는 이번 시도가 조금 더 자세한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에 대한 제언이나 구체적인 해결방안이 나온 것은 아니라서 아쉽다. 자료가 배포된 후 일주일 동안 큰 움직임이 없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제시한 기부문화 개선방안
News
정부가 제시한 기부문화 개선방안

그는 보도자료가 ‘기부문화의 투명성 자체를 목적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기부문화가 활성화되지 않는 것은 투명성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기부문화 활성화의 중심은 투명성에서부터 추적 가능, 임팩트까지 연결되고 결국은 기부자 중심에서 궁극적으로는 수혜자 중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며 기부문화 담당자들이 잊지 말아야 할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에서 특정 부서를 맡은 담당 공무원이라고 해도 순환근무제로 인해 바뀌기 때문에, 어느 한 사람이 책임을 지고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국무총리실부터 시민들에게 내려오기까지는 여러 단계를 거치는데, 이 분야는 현장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에게는 우선순위가 떨어진다는 한계도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와 같은 이슈가 한 순간에만 반짝하지 않기를 바라며, 앞으로 정부의 역할을 관심있게 지켜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보도자료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